2018.08.18(토)

홈으로즐겨찾기회원가입묻고답하기

정치

경제

사회

종교

교육

문화

체육

연예/오락

포토뉴스

영상뉴스

 

물대포 맞은 백남기 농민 저세상으로

  

2016-09-26 03:13:58

 

현정부 책임회피 부검주장해 가족들과 대치

 

어제 서울대병원에서 치료중 사망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아래와 같이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에서 백남기 농민에 대한 부검이 불필요하다는 전문소견을 냈음에도, 현 정권은 내일 새벽 강제로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가해자면서 이제껏 사과 조차 하지 않은 경찰이 이제 백남기 농민을 두번 죽이려 하고 있다는 시민단체의 말이다. 이런 일들은 독재시절에도 함부로 하지 못하던 짓이라고 시민들은 쑥덕쑥덕인다.


<의 견 서> 환자명 : 백 남 기 (남/69세) 본 환자는 2015년 11월 14일 경찰 살수차에서 분사된 물에 의한 압력으로 넘어지면서 의식소실 발생하여 서울대 병원 응급실로 이송되었으며 검사결과 외상성 경막하출혈과 지주막하 출혈로 인한 뇌탈출증(대뇌낫밑탈출, 갈고리이랑탈출) 및 두개골, 안와, 광대 부위의 다발성 골절 확인되었으며 신경학적 신체검사 및 영상검사 결과 예후가 매우 불량하다고 진단받고 초기에는 수술도 의미없다고 설명듣고 퇴원을 권유 받았다가 생명연장(life-saving) 목적의 수술(경막하 출혈제거술, 감압을 위한 두개골 절제술) 후 현재 317일째 중환자실 입원 중입니다. 수술 후 의식은 계속 혼수상태(coma)이고 자발호흡 없어 인공호흡기를 유지하고 있으며, 범뇌하수체기능저하증, 폐렴, 진균혈증, 욕창, 연조직염, 폐색전증, 패혈증 등의 합병증이 반복되어 왔으며 현재 신부전, 폐부종 등 다발성 장기부전까지 진행되어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지속하더라도 더 이상의 생명연장은 불가능한 상태입니다. 본 환자의 발병 원인은 경찰 살수차의 수압, 수력으로 가해진 외상으로 인한 외상성 뇌출혈과 외상성 두개골절 때문이며 당시의 상태는 당일 촬영한 CT 영상과 수술 기록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현재 본 환자는 외상 발생 후 317일간 중환자실 입원 과정에서 원내감염과 와상 상태 및 약물 투여로 인한 합병증으로 다발성 장기부전 상태이며 외상 부위는 수술적 치료 및 전신상태 악화로 인해 변형되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으므로 사망 선언 후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하는 것은 불필요하다고 판단됩니다. 또한 가족들이 부검을 원치 않고 있으며 이처럼 발병원인이 명백한 환자에게서 부검을 운운하는 것은 발병원인을 환자의 기저질환으로 몰아가려는 저의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상식적인 의심을 하게 됩니다. 2016년 9월 25일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해떠온다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회원가입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ID/Pass찾기 ㅣ 광고신청 ㅣ 기사제보 ㅣ 신문사소개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신문윤리강령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