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8(토)

홈으로즐겨찾기회원가입묻고답하기

정치

경제

사회

종교

교육

문화

체육

연예/오락

포토뉴스

영상뉴스

 

정동영 “SR(수서발 KTX)에 여수행 노선 포함시켜야”

  

2016-06-27 01:38:01

 

1천만 관광객이 다녀가는 전주역사 턱없이 비좁아

 

전주를 찾아오는 관광객은 최근 몇 년 사이에 급증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동영 “SR(수서발 KTX)에 여수행 노선 포함시켜야”
1천만 관광객이 다녀가는 전주역사 턱없이 비좁아 증개축 필요 지적
...
정동영 의원이 SR(수서발 KTX)에 여수행 노선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또 전주 관광객이 연간 1천만명인데 비해 역사가 비좁다며 증개축을 요구했다.

정동영 의원은 지난 24일 오후에 열린 국토교통부 업무보고에서 강호인 장관에게 “전주역 경우 KTX가 다니면서 승객이 두 배로 증가했다”며 “여수행 전라선은 수요가 있기 때문에 SR 노선이 다른 교통편과 경쟁력이 충분하므로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요구했다.

정동영 의원은 또 “KTX 전라선 논산-여수 구간 10개 도시 중 가장 큰 도시가 전주이고, 전주 관광객이 연간 1천만명인데 대합실 좌석은 60석으로 간이역 수준”이라며 “KTX 27개역 중 유일하게 방치된 역이 전주역인데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강호인 장관에게 질의했다.

정 의원은 “장관과 코레일 사장이 한번도 전주역을 방문하지 않았다니 꼭 방문하고 나서 전주역사 증개축을 검토해 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 정동영 국회의원 -



정 의원에 따르면 전주를 찾아오는 관광객은 최근 몇 년 사이에 급증했고 KTX 승객 역시 두 배로 늘었는데 전주역사 시설은 재래식을 면치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대부분의 KTX 역사는 지상 이동형인데 비해 전주역사는 재래식 형태인 지하 이동형으로 운영되고 있어 이용객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한편 정 의원은 “시골 간이역 같아서 정취가 있긴 하지만, KTX 시대에 걸맞지 않는 전주역 증개축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관련기관에 요구했다.
해떠온다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회원가입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ID/Pass찾기 ㅣ 광고신청 ㅣ 기사제보 ㅣ 신문사소개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신문윤리강령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