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8(토)

홈으로즐겨찾기회원가입묻고답하기

서울

경기

강원

충청

경상

전라

제주

종합소식

군정소식
의회소식

- 세계문화유산 도시협의회 고창에서 열리다. -

 


 ☞ 고창 백창기 기자 = 지난12월2일 세계문화유산도시협의회 제15차 정기회의가 전북 고창군에서 개최됐다. 

이번 정기회의는 세계문화유산 보유도시 13개 시군구 자치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2일 고창군청 2층 상황실에서 열렸다. 
세계문화유산도시협의회는 세계문화유산을 보유한 13개 지방자치단체가 세계문화유산 도시의 공통현안사항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유산의 올바른 보존과 전승을 통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2010년 11월 구성됐다.
 회원도시는 고창군(고인돌)을 비롯해 서울 종로구(종묘·창덕궁), 경북 경주시(석굴암·불국사, 경주역사지구, 양동마을), 경기 수원시(수원화성), 경북 안동시(하회마을), 인천 강화군(고인돌), 전남 화순군(고인돌), 경남 합천군(해인사 장경판전), 서울 성북구(정릉, 의릉), 경기 광주시(남한산성), 백제역사유적지구를 보유한 전북 익산시, 충남 공주시·부여군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대한민국의 세계문화유산의 소중한 세계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대한민국 세계문화유산 도시헌장' 공표식과 함께 제막식을 가졌다. 

아울러 차기 개최도시 선정과 세계유산도시기구 아태지역 사무처(OWHC-AP)사업 협조, 세계유산의 보존·관리·활용에 관한 특별법 제정 추진 경과와 향후 대응에 관해서도 논의했다. 
이어 지난 2000년 12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고창 고인돌유적과,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145호 고창읍성, 2003년 인류의 무형유산으로 등재된 판소리를 전승하기 위해 건립된 판소리박물관과 동리 신재효 선생의 생가를 돌아보며 고창의 문화유산을 체험했다. 

박우정 고창군수는 "고창 고인돌유적이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뜻 깊은 날 정기회의와 대한민국 세계문화유산도시 도시헌장 공표식, 제막식이 열리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리나라의 소중한 세계문화유산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해 국가의 품격과 국민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자"고 말했다. 

 해떠온다 인터넷뉴스 고창 백칭기 기자

 

 

 
 

회원가입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ID/Pass찾기 ㅣ 광고신청 ㅣ 기사제보 ㅣ 신문사소개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신문윤리강령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