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8(토)

홈으로즐겨찾기회원가입묻고답하기

화목농장

고전 건축이야기

 

GMO 알아야한다 잘 살펴보면 우리도 위험하다.

 



GMO 음식 주의보
클릭해서 보시지요.
무서운 유전자 변형 조작
http://m.blog.naver.com/bgd12304/220244687578


지엠오 백과 사전 찾아보니 다음과 같았다.

NEW 경제용어사전

GMO

[ Genetically Modified Organism ]

유전자 변형 농산물로서 일반적으로 생산량 증대 또는 유통 · 가공상의 편의를 위하여 유전공학기술을 이용, 기존의 육종방법으로는 나타날 수 없는 형질이나 유전자를 지니도록 개발된 농산물을 말한다.

유전자재조합 기술은 어떤 생물의 유전자 중 유용한 유전자(예 : 추위, 병충해, 살충제, 제초제 등에 강한 성질)만을 취하여 다른 생물체에 삽입하여 새로운 품종을 만드는 것을 말한다. GMO 식물체가 최초로 상업적 목적으로 판매가 허용된 것은 1994년 미국 칼젠사가 개발한 ‘Flavr Savr’라는 상표의 토마토이다. 토마토는 숙성과정에서 물러지게 되는데, 칼젠사는 이 과정에 관여하는 유전자 중의 하나를 변형하여 수확 후에도 상당 기간 단단한 상태를 유지하도록 하였다.

그런데 GMO 식물체가 본격적으로 환경단체나 소비자단체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것은 1996년 미국 몬산토사가 개발한 ‘Round-Up Ready Soybean’이라는 상표명의 대두와 스위스 노바티스사가 개발한 병충해에 내성을 가지도록 개발된 ‘Btmaize’라는 상표의 옥수수가 본격적으로 상품화 되면서부터이다.

하지만 빠른 개발 및 상품화와 시장에서의 높아지는 점유율에도 불구하고 현재로서는 국제적으로 통일된 정의는 없는데, 어느 수준까지를 유전자변형기술로 보느냐에 따라서 다양한 정의가 존재하고 있다. 용어 자체도 ‘유전자 공학(gene engineered)’, ‘유전자 조작(gene manipulated)’, ‘유전자 이전(transgenic)’등과 같이 다양한 용어들이 사용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용어에 대한 정의뿐만 아니라 용어 자체도 아직 통일되어 있지 않고, 다양한 용어가 사용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GMO를 ‘유전자 재조합식품’으로 명명하고 ‘식량 증산, 영양성분의 개선, 저장성 향상 및 병충해 내성 향상 등을 위하여 생물공학기법으로 처리한 생물체로부터 유래한 식품’으로 정의하고 있다. 농림부는 ‘유전자변형농산물’이란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GMO [Genetically Modified Organism] (NEW 경제용어사전, 2006. 4. 7., 미래와경영)

 

 

 
 

회원가입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ID/Pass찾기 ㅣ 광고신청 ㅣ 기사제보 ㅣ 신문사소개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신문윤리강령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