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2(수)

홈으로즐겨찾기회원가입묻고답하기

관혼상제

애,경사(哀慶事)

생활영어

생활중국어

오행상식(五行常識)

농사정보

격언/명언

인성교육

고사성어(故事成語)

바른말 고운말

술은 연못을 이루고 고기는 숲을 이룬다는 뜻

 



주 지 육 림 ( 酒 池 肉 林 )

한자 = 술 주:酒, 못 지:池, 고기 육:肉, 수풀 림:林.

뜻 = 술은 연못을 이루고 고기는 숲을 이룬다는 뜻, 극히 호사스럽고 방탕한 주연

(酒宴)을 일컫는 말.


[동의어] 육산주지(肉山酒池).

[출전]《史記》〈殷本紀〉,《帝王世紀》,《十八史略》

이야기

 고대 중국의 하(夏)나라 걸왕(桀王)과 은(殷)나라 주왕(紂王)은 원래 지용(智勇)을 겸비한 현주(賢主=어진임금)였으나 그들은 각기 말희, 달기라는 역대의 드문 요녀독부(妖女毒婦)에게 빠져 사치와 주색에 탐닉하다가 결국 폭군음주(暴君淫主)라는 낙인이 찍힌 채 나라를 망치고 말았다.

 하(夏)나라 걸왕은 자신이 정복한 오랑캐의 유시씨국(有施氏國)에서 공물로 바친 희대의 요녀 말희에게 반해서 보석과 상아(象牙)로 장식한 궁전을 짓고 옥으로 만든 침대(寢臺)에서 밤마다 일락(逸樂)에 빠지고 말았다. 걸왕은 그녀의 소망에 따라 온 나라에서 선발한 三千여명의 미소녀(美少女)들에게 오색 찬란한 옷을 입혀 날마다 무악(舞樂)을 베푸는 것을 일삼기도 했다. 그리고 춤추고 풍악을 울리고 하는대도 싫증을 이르킨 말희의 요구에 따라 궁정(宮庭) 한 모퉁이에 큰 연못을 판 다음 그 연못안에 새하얀 모래를 깔고 백성들의 모진 고생의 세금으로 향기롭고 맛있는 술을 가득 채웠다. 그리고 연못 둘레에는 잘 잘라진 고기로 여기저기 걸어 포육(脯肉)으로 숲을 이루었다. 걸왕과 말희는 그 연못에 호화선을 띄우고, 못 둘레에서 춤을 추던 三千여명의 아름다운 소녀들이 신호의 북이 쿵쿵하고 울리면 일제히 연못의 아름다운 술을 마시고 숲으로 이루워진 포육을 탐식(貪食)하는 광경을 바라보며 마냥 즐거워했다고 한다.

 이 같은 사치음일(奢侈淫佚)의 나날이 계속되는 가운데 국력은 피폐하고 백성의 원성은 극도에 도달하게 되었다. 이리하여 걸왕(桀王)은 하나라에 복속(服屬)했던 은나라 탕왕(湯王)에게 주벌(誅伐)당하고 말았다. 또 다른 왕인 은나라 마지막 군주인 주왕의 마음을 사로잡은 미모가 뛰어난 달기는 주왕이 정벌한 오랑캐의 유소씨국(有蘇氏國)에서 공물로 보내 온 역대의 드문 독부였다. 주왕은 그녀의 끝없는 욕망을 만족시키기 위해 백성들에게 수탈을 일삼았다. 그래서 창고(倉庫)에는 백성들로부터 빼았은 전백(錢帛)과 곡식이 산처럼 쌓였고, 국내의 온갖 진수기물(珍獸奇物)은 속속 궁중으로 강제로 들여오게 되었다.

 또 온 나라의 힘을 다해 호화 찬란한 궁전(宮展)을 짓고 향기로운 술과 포육으로 '주지육림'을 만들었다. 그 연못의 둘레에서 전라(專裸) 젊은 남녀의 한 무리가 음란한 북리무악(北里舞樂=음란한음악)에 맞추어 광란의 춤을 추면 주왕의 가슴에 안긴 달기는 몰아(沒我)의 황홀경에 빠져 음탕하고 요사스런 웃음을 웃어 댔다. 또 때로는 낮에도 장막을 드리운 방에서 촛불을 밝히고 벌이는 광연(狂宴)을 주야장천(晝夜長川) 벌리기도했다. 이를두고 은나라 사람들은 장야지음(長夜之飮)이라 일컬었다.

 이 같이 상궤(常軌=떳떳한 궤도)를 벗어난 광태(狂態=미친모양)를 보다못해 충신들이 간(諫)이라도하면 주왕은 도리어 그들을 제왕의 행동을 비방하는 불충자로 몰아 가차 없이 포락지형(기름칠한 구리 기둥[銅柱]을 숯불 위에 걸쳐놓고 죄인을 그위로 걸어 가게 하여 불로지지는 형벌)에 처하곤 했다. 그 외에도 온갖 잔인무도한 형벌로 많은 간(諫)하는 충신 들이 죽엄을 당하는 광경을 보고 달기는 음흉한 미소를 지었다고 한다.

 이렇듯 백성들에게 핍박을 일삼던 악명높은 주왕도 결국 걸왕의 전철을 밟아 주(周)나라 문왕의 아들인 무왕발(武王發)에게 멸망당하고 말았다.
 고사성어집 발췌 문화부

 

2016-02-20 14:32:29에 등록된 글입니다.[From : ]
 

 
 

회원가입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ID/Pass찾기 ㅣ 광고신청 ㅣ 기사제보 ㅣ 신문사소개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신문윤리강령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