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8(토)

홈으로즐겨찾기회원가입묻고답하기

관혼상제

애,경사(哀慶事)

생활영어

생활중국어

오행상식(五行常識)

농사정보

격언/명언

인성교육

고사성어(故事成語)

바른말 고운말

난데없는 갓과 푸른 도포를 입고 긴머리를

 

     

그시절의 필자 


동 락 태 평 (同 樂 泰 平)

한자) 同 같을 동, 樂 즐거울 락, 泰 평안할 태,

        平 평평할 평

義) 함께 즐거워해야 태평한 세상이 된다. 는 뜻

出處) 符應經,=동락태평 여기로다.

 
 세상이 많이 변하고 있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다. 하루가 멀다하고 너무도 많은 것이 변화(變化)하고있다. 이로 인하여 정신이 없을 지경이다. 그 중 몇 가지만 지적해 보자 유행가(청소년들의 노래)를 들어보면 그렇고, 전자제품을 보면 그렇고, 사람 마음을 옛과 이제를 견주어봐도 그렇다. 그 외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이 변화는 올곧고 그른 것이 분명 있으나 그러나 이런 가운데에도 정신을 똑바로 차리고 시시각각(時時刻刻) 변화하고 있는 것을 보면 한편 우려도 된다. 하지만 국민의 한사람으로써 변화하는 사회를 살고 있다. 그 중의 하나가 바로 남과 북이 화합하고 있다는 가느다란 소식이다.
 
 그러나 이런 때도 있었다. 1965년6월6일(현충일)을사년에 일이다. 필자는 약500여명의 어른들과 약 백 여명의 학동들과 함께 서당 공부를 하다 말고 새벽 열차를 타고 서울로 가 원미소용(遠美蘇慂)하고 화남북민(和南北民)하자는 구호를 외친 적이 있다. 이때는 한일회담이 한창 진행되던 시기여서 대학생들도 한, 일 회담 반대를 외치며 젊은 몸을 던져 그 회담을 결사저지(決死沮止)하고 있을 때였다,
그러니 오죽이나 세상이 살벌했겠는가. 서울시내는 온통 최루탄(催淚彈) 가스로 뒤덮여있었고 청년들은 피를 흘리며 경찰의 손에 이끌려 가고 있었다.
 그런데 난데없는 갓과 푸른 도포를 입고 긴머리를 삼단같이 땋고 댕기까지 맨 청소년기의 학동(學童)들과 남, 노, 소(男老少)(500명)가 서울의 한 중심지인 태평로(太平路)를 뒤덮고 '미국과 소련의 꾀임을 멀리하고 남과 북이 화합하자.!'라고 외치니 군사독재(軍司獨裁)하에서 가만 둘 리가 없었다. 곤봉과 포승줄로 마구잡이로 구타하여 체포하고 갓을 부수고 옷을 찢는 등의 형태로 서울의 각 경찰서로 연행되어 반공법위반, 집시법위반 등으로 일부가 구속 수감되고 일부는 歸鄕措置(귀향조치)를 당한 적이 있었다.

 이 이야기는 지금으로 부터 50년 전의 이야기다. 50년 전 만해도 남북한이 화합하리라는 것은 꿈에서나 생각해 볼 문제지 도저히 그 당시의 상식(常識)으로는 남과 북이 화합하리라는 것은 생각조차 할 수 없었던 그런 시기(때)가 있었다.
앞으로도 많은 어려움이 있을 줄로 안다. 하지만 강대국의 시기 질투만 없다면 우리 민족끼리 얼싸 안고 춤을 출 날도 올 것으로 믿는다.
同樂泰平이란  즐거운 일을 남과 북이 함께 즐거워하고 더 나가서는 세계가 함께 줄 거워 하여야 바로 태평한 세상을 이룩 한다할 것이다.
 
                    밝은미소, 해떠온다 인터넷신문  강법정 편집기자

 

 

2015-01-15 21:59:53에 등록된 글입니다.[From : 175.208.32.210]
 

 
 

회원가입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ID/Pass찾기 ㅣ 광고신청 ㅣ 기사제보 ㅣ 신문사소개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신문윤리강령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